“터키 말살” 트럼프… 하루 만에 “에르도안 새달 방미” 달래기

“터키 말살” 트럼프… 하루 만에 “에르도안 새달 방미” 달래기

0003034553_001_20191009050705027.jpg


공화당 내부에서까지 철군을 반대하는 사이 터키는 분리독립을 주장해 온 시리아 쿠르드족에 대한 군사작전에 돌입하는 모습이다.

BBC는 트럼프가 마치 전면 철군이 시작된 듯한 트윗으로 터키군이 시리아 국경을 넘는 걸 암묵적으로 승인한 것처럼 보이지만, 국무부·국방부는 전혀 다른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BBC에 따르면 국무부 고위관계자는 해당 지역에 주둔 중인 1000명 중 안전 문제로 단 24명만 철수했으며 터키의 월경에 단호히 반대하는 미국의 정책엔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터키가 오래 준비한 시리아 북부 군사작전을 추진할 것”이라면서 “미군은 그 작전에 지원도 개입도 안 할 것이며 인접 지역에 남아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터키는 시리아 북동부 국경에 안전지대를 형성하기 위해 군사를 진입시킬 준비가 됐다고 밝혔으며 이에 트럼프는 지난해 말 발표했다 논란이 일자 철회했던 철군을 다시 결정한 것이다.

시리아에서 미군이 빠져나가면 터키는 자국에 위협을 가하는 테러집단으로 여기는 쿠르드족을 공격할 것이 뻔하다. 쿠르드족은 2011년 시리아 내전이 일어난 뒤 사실상 미군의 지상군 역할을 했다. 특히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장악하고 있던 마지막 땅인 바구즈에서 대승을 거둬 사실상 IS를 직접 격퇴한 세력으로 평가받는다.

그렇게 되면 쿠르드족이 억누르고 있던 IS 세력이 팽창할 공산이 크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매우 많은 사람이 터키가 미국의 대규모 교역 파트너라는 것을 편리하게 잊고 있다”며 “사실 그들은 우리의 F-35 전투기를 위한 철골 구조물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더욱 중요하게도 터키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중요한 회원국이라는 것을 기억하라”며 “그가 나의 손님으로 11월 13일 미국에 온다”고 말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방미, 자신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일정을 확인한 것이다. 여당인 공화당 내에서조차 비판론이 들끓는 등 역풍이 거세자 ‘쿠르드족에 대한’ 지원을 강조하며 진화를 시도하는 한편으로 ‘완전한 파괴’ 발언에 강력히 반발한 터키에 대해서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0 Comments
제목